근대통신박물관 한글(1)

근대통신박물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1885년 근대통신 언택트의 시작!

스티브 잡스가 세상에 아이폰을 선보인 이래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 24시간 통신에 접속된 상태로 살아간다. 인터넷과 컴퓨터의 등장도 사실 거슬러 올라가면 모스부호를 이용한 전기통신(電信)에서 비롯된 것이다.

1885년 전기통신이 도입되는 시기가 우리나라 근대화의 상징이다. 이때 전신시설이 속속 가설되고 전보·전화가 개통되면서 이로서 고려시대부터 연기와 횃불을 이용하던 봉수와 파발제도는 구한말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근대통신의 시발점이 되었다.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도입된 근대통신의 역사는 1885년, 인천을 기점으로 서울을 거쳐 평안도 의주에 이르는 경인·경의전신선, 이른바 서로전신선의 개통으로부터 시작된다. 우리에게는 전보(電報)라는 말이 더 익숙하다. 지금의 정보통신 기술의 원천이라 하겠다.

전기통신 140여년의 현재는 초연결 시대로 빠르게 진화하였다. 이제는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실질적인 통신수단 이라기보다는 영화나 소설의 장면으로 여겨지게 되었다. 한때 각광받던 근대통신 시설은 역사 속으로 그 발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통신의 역사를 체험 하십시요!

소장자는 체신부(現,정보통신부) 임용을 시작으로 40년 정보통신 전문가로 현장에서 통신역사와 그 뿌리에 관심을 갖고 2,000여점의 통신 사료를 수집하여왔다.

소장품은 종류, 시대, 기능별로 구분하여 전신기, 전화기, 진공관, 무전기, 통신장비, 계측장비, 가전 등 찾아 볼 수 있게 하였다. 그리고 우편, 전보, 사진, 기념물, 서적, 인쇄, 기타 등으로 분류되는 통신역사도 보여주고 있다.

또한 현대통신 사료도 포함하여 통신기기의 발전사와 그 현장을 볼 수 있게 하였다. 그동안 발품과 시간 그리고 비용을 투자해 공들여 수집한 소장품이 여기 박물관을 통해 후대에게 역사적인 교훈이 되었으면 합니다. 

Welcome to the Modern Communication Museum.

 The beginning of modern communication untact in 1885!

 

Since Steve Jobs introduced the iPhone to the world, most people have been connected to communication 24 hours a day. The emergence of the Internet and computers is actually traced back to telecommunication using Morse code.

 

 The period when telecommunications was introduced in 1885 is a symbol of Korea’s modernization. At this time, telegraph facilities were built one after another and telegraphs and telephones were opened. As a result, the beacon and fire alarm system, which used smoke and torches since the Goryeo Dynasty, disappeared into the history of the late Han Dynasty and became the starting point of modern communication.

 

The history of modern telecommunication, which was first introduced to Korea, begins in 1885 with the opening of the so-called Seoro Telegraph Line, the Gyeongin-Gyeongui Telegraph Line, from Incheon to Seoul and then to Uiju in Pyeongan-do. We are more familiar with the term telegram. It is the source of curren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The present 140 years of telecommunication has rapidly evolved into the hyper-connected era. Now, in people’s minds, it is regarded as a scene from a movie or a novel rather than an actual means of communication. Modern telecommunication facilities, which were once in the spotlight, have disappeared into history.

 

Experience the history of communication!

 As a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expert for 40 years, starting with the appointment of the Ministry of Posts and Communications (currently, the 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he collector has been interested in the history of communication and its roots and has collected about 2,000 communication materials.

 

The collections are classified by type, era, and function, so that telegraphs, telephones, vacuum tubes, walkie-talkies, communication equipment, measuring equipment, and home appliances can be found. It also shows the history of correspondence, classified by mail, telegram, photograph, monument, book, print, etc.

 

In addition, it was possible to see the history of the development of communication devices and the field, including historical data from Hyundai Telecom. I hope that the collections that have been painstakingly collected by investing time, effort and money can be a historical lesson for future generations through this museum.  (Google Translate)

 

Collector by Lee Se-hoon

 

프로필(이세훈)

소장자  이세훈

ㅇ 전라북도 전주출신, 서울거주

ㅇ 1979년 공무원 임용, 2020년 정년퇴임

ㅇ 한국경제문화연구원 사무총장

ㅇ 문화저널21 ICT전문위원

ㅇ Korean Heritage, 정부기관, 언론기고

ㅇ 대한민국국회의장 공로장(2020년)

ㅇ 한국경제문화대상(2018년)

ㅇ 대한적십자사총재 구호사업유공(2016년)

ㅇ 국토해양부장관 표창(2012년)

ㅇ 경기도지사 표창(2010년, 2004년)

ㅇ 경찰청장 표창(2000년)

ㅇ KBS사장, MBC사장, EBS사장, 연합뉴스사장, 올림픽조직위원회 등 표창

프로필(이세훈)

소장자  이세훈

ㅇ 전라북도 전주출신, 서울거주

ㅇ 1979년 공무원 임용, 2020년 정년퇴임

ㅇ 한국경제문화연구원 사무총장

ㅇ 문화저널21 ICT전문위원

ㅇ Korean Heritage, 정부기관, 언론기고

ㅇ 대한민국국회의장 공로장(2020년)

ㅇ 한국경제문화대상(2018년)

ㅇ 대한적십자사총재 구호사업유공(2016년)

ㅇ 국토해양부장관 표창(2012년)

ㅇ 경기도지사 표창(2010년, 2004년)

ㅇ 경찰청장 표창(2000년)

ㅇ KBS사장,MBC사장,EBS사장,연합뉴스사장 등 표창